강릉은 안목항 주변 커피거리가 유명하기는 하지만


테라로사는 조금은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테라로사의 시작 또한 2002년에 여기 강릉 구정면 어단리에서 


카페, 레스토랑, 리조트에서 커피를 공급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초기 시작이 공장이다 보니 위치가 그렇게 친절한 곳은 아닙니다.


하지만 커피 맛을 맛보기 위해 찾아오는 손님이 한 두분 찾아오면서


점점 카페의 형태로 갖춰져 갔습니다.


지금은 서울/경기(양평), 강릉, 부산/제주 에 지점을 갖춘 곳으로 성장했습니다.





테라로사 강릉 본진 입구 입니다. 아침 9시에 오픈하여 밤 9시에 클로징 합니다.


나름의 빈티지한 느낌은 처음 이 곳 강릉에서부터 출발했네요.




나란히 놓여있는 두 화분. 





실내에 커피나무를 키운다는 온실도 있습니다. 저희가 방문했을 때는 여름이었어요.


사람들이 오는 순서대로 실내에 우선 자리를 안내해주기는 하지만, 


자리가 없는 경우에는 에어컨 하나 나오지 않는 저 실외에 안내를 해주시기도... ㅠㅠ 






네 실내도 금연이지만 실외도 금연입니다. 









벽돌 느낌이 정겹네요.









커피는 취향따라 드시면 됩니다. 


사실 저도 잘 모르겠어요.


좀 알려주세요.


저와 같은 분들을 위해 테라로사에서는 원두 상태에 맞게


오늘의 추천 커피가 있어요. 


저도 추천 커피로 한 잔 시켰어요.









테라로사에서 찍은 꽃 사진들이예요. 실내에 안내를 받으셨다면 잘 못보실수도 있을듯 합니다.


그냥 이 주변에 뭐가 있나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테라로사에서는 꽃을 키우는 온실이 있었어요.




커피나무를 직접 키우는 ... 아참 여기는 공장이지요...





테라로사 원두는 드립해서 내려먹어봤는데 참 맛이 괜찮았어요.


혹시라도 필요하신 분은 테라로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구매하셔도 좋을듯 합니다.




강릉이 왜 커피가 유명한가에 대한 궁금증


+ 최근에 올라온 포스팅